수요일, 11월 22, 2017

벤츠 픽업트럭 ‘X클래스’ 성공할까? 유럽 4072만원~

프리미엄 브랜드 최초로 픽업트럭 메르세데스-벤츠 X클래스가 성공할 것인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벤츠는 SUV와 같이 픽업트럭도 점점 고급화되면서 향후 10년 내 전 세계 시장에서 현재의...

현대차, 실리콘밸리에 혁신 허브 『현대 크래들』 출범

현대차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출범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현대 크래들』은 AI(인공지능), 모빌리티,...

‘디지털로 차를 사는 시대’ 벤츠 청담전시장 오픈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세계 최초의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쇼룸인 청담전시장(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414)을 열었다. 새롭게 문을 연 청담전시장은 연면적 2659㎡(804평) 규모로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총...

새안, 말레이시아 전기차 진출 위한 첫 발 내디뎌

전기자동차 전문 기업 (주)새안이 말레이시아에 첫 발을 내디뎠다. 새안은 지난 1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오토쇼(KLIAS, Kuala lumpur Inetrnational Automotive Symposium)에서 말레이시아의 국제무역산업부 산하 ‘자동차연구소(MAI)’과...

중고차, 선루프·내비게이션 있으면 더 빨리 팔려

선루프와 내비게이션이 있는 중고차가 없는 차보다 더 빨리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닷컴은 올해 1월1일~10월31일까지 팔린 중고차 인기모델 5종의 옵션에 따른 판매 기간을 분석한 결과, 선루프와...

1935년에 상상했던 미래의 자동차 바퀴는 ‘지구본’

지금으로부터 80년 전에 상상했던 미래의 자동차 모습이 흥미롭다. 미국에서 1872년 창간된 과학기술 전문잡지 파퓰러 사이언스(Popular Science)는 1935년 9월호 기사에서 ‘미래에는 자동차가 유선형 타이어 대신 지구본...

해외서 잘나가는 i30…국내는 찬밥인 이유가 뭘까?

현대자동차가 미국이나 중국에서와 달리 호주에서 선전하고 있다. 13일 호주의 자동차 매체 카 어드바이스 등에 따르면 올해 초 호주에 출시된 신형 i30가 지난달 3983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자율주행차 vs 인간’의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인간과 자율주행자동차가 운전 대결을 벌이면 승자는 누가 될까. 이런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자율주행차와 인간이 직접 운전 실력을 겨룬다. 경기도는 오는 16~18일 성남 판교 제로시티에서 ‘2017...

‘미묘한 입장차’ 벤츠·BMW·포르쉐, 과징금 709억원

배출가스 인증 서류 위조 혐의로 총 703억원의 과징금 부과와 함께 인증취소 처분을 받은 벤츠코리아, BMW그룹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등 3개사가 동시에 입장을 내놨다. 세 회사는 재발 방지를...

‘뭘살까?’ 아반떼·크루즈·SM3·K3 디젤차 4종 직접 비교 

국내 준중형 디젤 세단 시장에 다시 한 번 전운이 감돌고 있다. 최근 출시한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 모델 때문이다. 올 뉴 크루즈 디젤은 유럽에서...

크루즈 디젤, 최하위 트림 빠지고 2249만~2558만원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의 가격이 6일 공개됐다. 모두 3개 트림으로 구성됐으며 최저 2249만원부터 최고 2558만원까지다. 트림별로는 LT 2249만원, 디럭스 2376만원, LTZ 2558만원이다. 경쟁차인 현대자동차...

트럼프, 아시아 순방시 탈 차 ‘더 비스트’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 기간 탈 차량이 공개됐다. 미국 대통령 경호를 담당하는 비밀경호국(SS)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 공군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에 실려 있는...

미국, 전기차 보조금 7500달러 폐지하려는 이유가? 

미국 정치권에서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폐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결과에 따라 향후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미국 공화당 일부 의원들은 전기차 구매 시 지급하는 연방정부 보조금 7500달러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보조금 폐지 법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곧 정치권에서 주요 이슈로 다뤄질 전망이다. 이들이 폐지를 주장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전기차의 주요 구매자가 중산층 이상이라 보조금 지급이 무의미하고,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환경단체와 자동차 업계는 폐지 법안에 강력한 반대 의사를 보이고 있다. GM은 연방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이 전기차 보급의 핵심 요소라고 강조하면서 만약 보조금이 폐지되면 전기차 산업이 크게 후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닛산도 전기차에 대한 자동차 업체의 투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오히려 전기차 부문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자동차산업협회(Alliance of Automobile Manufacturers) 또한 전기차 보조금이 폐지될 경우 잠재적 전기차 구매자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미국 10개 주의 전기차 시장에 충격을 줄 것이라 주장했다.   한편 유럽자동차산업협회(ACEA)는 유럽 내 GDP와 전기차 구매 보조금, 전기차 보급률에 대한 상관관계를 파악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6년 기준 전기차 판매 비중이 1% 이상인 국가들은 1인당 GDP가 3만 유로를 초과하는 서유럽 국가로 한정됐으며, 중·동부 유럽 국가들과 그리스 등 GDP 1만7000 유로 이하의 국가는 거의 0%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한 크로아티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몰타, 폴란드 등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이 없는 국가들의 전기차 판매 비중은 각각 0%, 0.2%, 0.3%, 0%, 0.1%로 상대적으로 저조한 상태다.  ACEA는 “많은 유럽 국가들이 전기차 판매 비중이 29%나 되는 노르웨이를 벤치마킹하려고 하지만, 노르웨이 GDP는 EU 평균의 2배에 달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며 “경제력이 전기차 보급에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ACEA는 현재 EU 회원국의 절반 이상이 전기차 판매 비중 0.5% 미만이라며 향후 CO2 배출 규제, 전기차 보조금 등에 대한 현실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EU 회원국 전체의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서는 일관된 보조금 정책과 충전 인프라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ACEA의 일관된 주장이다.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

순수 전기차, 4년 뒤면 내연기관차보다 유지비 저렴해져

순수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시기는 2030년 이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경영 컨설팅업체 BCG(Boston Consulting Group)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2030년부터 순수 전기차 비중이 급격하게...

‘튼튼한 SUV 대명사’ 벤츠 G바겐을 어떻게 봐야하나?

세상에서 가장 튼튼한 자동차 중 하나로 인식돼온 메르세데스-벤츠 G바겐이 종잇장처럼 구겨진 사고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혼란스럽다. 업계에서는 “이 정도로 큰 사고에서 운전자를 보호해줄 차량은 아무것도...

한·중 車포럼 “수소전기차는 전기차 이후의 대안”

현대자동차그룹과 중국국가정보센터가 공동 주최한 ‘제5회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이 2일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그룹(중국)투자유한공사 왕수복 총경리와 중국국가정보센터(SIC) 장쉐잉(张学颖) 부주임,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 박홍재...

‘철수와 가격’ 올 뉴 크루즈 디젤의 흥미로운 두 장면

1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열린 ‘올 뉴 크루즈 디젤’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관심을 끌만한 두 가지 장면이 연출됐다. 흥미로운 이 두 장면은 현재 한국지엠이 처한 상황과...

‘짝퉁 휘발유 꼼짝 마!’ 기름 한 방울이면 판별 가능

누구나 가짜 휘발유를 쉽게 가려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교통안전공단은 다음달 1일부터 전국 25개 자동차검사소에서 자동차 성능 검사를 받는 운전자들이 차량의 휘발유가 가짜인지 여부도 함께...

현대차, BMW 플랫폼 전문가 ‘파예즈 라만’ 상무 영입 

현대자동차가 플랫폼 부문을 혁신할 30년 경력의 고급차 플랫폼 기획 전문가를 영입했다. 현대차는 31일 BMW 7시리즈와 고성능 모델 ‘M’ 브랜드의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파예즈 라만(Fayez Abdul Rahman)을 제네시스 아키텍처 개발실장(상무)으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11월부터 합류하는 파예즈 라만 상무는 플랫폼과 패키지 개발 부문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현대차의 미래 플랫폼 개발 방향성을 정립하고 플랫폼 개발 전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먼저 제네시스 아키텍처 개발실장으로서 고급차 경쟁력의 핵심요소인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승차감, 안전성을 끌어올리고 최근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ICT시스템을 차량에 완벽하게 담아낼 수 있는 첨단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플랫폼 개발 선행단계부터 강건설계(Robust Design)를 기본 적용해 품질 문제를 유발하는 오차 발생 요인을 원천적으로 제거할 계획이다. 강건설계는 다양한 주행 환경을 고려해 어떤 조건에서도 목적하는 성능을 일정하게 발휘하도록 초기 설계 단계부터 성능 편차 유발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플랫폼 설계 시 파워트레인과 섀시 시스템 등 차량 기본 요소뿐만 아니라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최첨단 전자 시스템과 UX(사용자 경험)까지 고려해 패키지를 구성하는 등 프로세스 전반에 변화를 준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2001~2008년까지 X5와 X6 등 BMW SUV 라인업 ‘X시리즈’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경험도 있어, 제네시스 브랜드의 SUV 모델에도 차별화된 주행성능과 패키지 구성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루크 동커볼케 전무와 작년 이상엽 상무 등 세계 정상급 디자이너를 영입한 데 이어, 플랫폼 전문가까지 영입함으로써 고객이 선호하는 유려한 디자인(Body)을 완벽하게 담아낼 수 있는 ‘틀(Architecture)’까지 갖추게 됐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지난 10년간 기술적으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한 현대차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면서 “이처럼 젊고 역동적인 조직의 일원으로 미래 플랫폼을 개발하는 일을 담당하게 돼 매우 흥분된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의 틀이자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 부문 대혁신으로 세계 정상급 플랫폼 성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미 세계적인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는 디자인 경쟁력과 결합되면 전체 상품성도 높아져 궁극적으로 브랜드가치까지 올라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독일 국적의 파예즈 라만 상무는 1986년 BMW CAD/CAS 엔지니어로 입사해 1991년에 차량 콘셉트트 개발 업무를 시작했다. 1996년부터 BMW 7시리즈 콘셉트트 기획뿐만 아니라 아키텍처(플랫폼) 개발 업무를 이끌어 최상위 고급차 개발 전문가로서의 경력을 쌓았다. 2001년에는 BMW의 SUV 모델인 X 시리즈의 아키텍처(플랫폼) 개발 업무를 주도했으며, 특히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았던 X5와 X6는 그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2008년부터는 BMW 고성능 브랜드 ‘M’의 전 라인업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는 등 BMW ‘M’이 고성능차 브랜드의 대명사로 정착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자동차에서 플랫폼은 (언더바디)차체와 더불어 서스펜션과 조향장치, 제동장치 등 섀시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으며, 파워트레인 배치에서부터 중량 배분, 차량 무게 중심, 새시부품 레이아웃, 패키지 구성 등을 결정한다. 더드라이브 auto@thedrive.co.kr ■ 파예즈 라만 상무 주요 프로필     - 1959년생, 독일 국적  - 독일 카를스루에 공대 기계공학과 졸업  - 1986~1991년 BMW CAD/CAS 부문 입사  - 1991~1996년 BMW 콘셉트/아키텍처 개발  - 1996~2001년 BMW 7시리즈 콘셉트/아키텍처 개발 담당  - 2001~2008년 BMW X시리즈 및 파생차 아키텍처 개발 담당  - 2008~2015년 BMW M 브랜드 차량 아키텍처 & 통합개발 담당  - 2015~2017년 BMW M 프로젝트 매니저  

도요타, 20만km(?) 가는 전기차 배터리 3년 내 개발

도요타는 전기차 생산비 절감을 위해 2020년 상반기까지 리튬이온배터리를 대체할 차세대 고체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체 배터리는 기존 배터리 내부의 액체 및 젤 형태...

Latest article

크고 화려한 중국 SUV ‘트럼프치’ 미국 진출 시동

중국 자동차 업체가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광저우자동차(GAC)는 파트너사인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FCA)과 미국 진출을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AC는 FCA와 50대...

티볼리 에어 ‘스스로 가고 멈추고’ 자율주행 성공 

쌍용자동차가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경기도 여주 한국도로공사 기술 시연 도로에서 진행된 이번 시연은 국내 최초로 자율자동차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ITS)의 도로 인프라와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도로 인프라를 통해 제공받은 정보로 자율주행차량 스스로 속도를 조절해서 달리며 감속 및 기존 속도로의 복귀가 가능하다. 또한 차량 속도, GPS 위치 및 기어 정보 등의 차량 데이터를 도로 인프라에 전송하며 주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기술 시연 테스트에 참여한 자동차는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 자동차로 V2X(Vehicle to Everything) 기능을 탑재해 도로 인프라와의 통신 등을 통해 차선 유지 및 변경, 차간거리 및 속도 유지, 돌발 장애물 및 기상 악화 등의 상황에 대응하며 자율주행을 구현했다. V2X는 자동차에 결합돼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증대시키고 교통 효율성을 제고하는 자동차 네트워킹 기술로 지능형교통시스템(ITS)과의 실시간 교통정보, 안전운행 경고, 교통흐름 정보 등의 교환은 물론 자동차와의 통신을 통한 협력 주행 등을 수행한다. 특히 자율주행차 센서의 한계 성능을 극복하거나, 주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기술에 속한다.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을 신청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자율주행 레벨 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바 있으며, 이번 자율주행 테스트에 참가해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자율주행 기술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발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개발해 왔으며, 지난 2015년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를 진행하는 등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는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가 국내 최초로 진행된 자율주행 테스트에 참가해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라며 “다가오는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

7인승 SUV ‘New 푸조 5008’ 출시, 가격은 4290만원~

“예상보다 가격이 낮게 책정됐다.” 푸조(PEUGEOT) SUV의 최상위급 모델 ‘New 푸조 5008 SUV(이하 5008)’가 21일 국내에 출시됐다. 관심을 끌었던 가격은 4000만 원대 초반부터 시작해 당초 예상보다...

벤츠 픽업트럭 ‘X클래스’ 성공할까? 유럽 4072만원~

프리미엄 브랜드 최초로 픽업트럭 메르세데스-벤츠 X클래스가 성공할 것인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벤츠는 SUV와 같이 픽업트럭도 점점 고급화되면서 향후 10년 내 전 세계 시장에서 현재의...

기아차, 중국형 SUV ‘스포티지R 후속’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가 급성장하는 중국 SUV 시장을 겨냥한 야심작 현지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NP’(스포티지R 후속 모델)를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는 17일 중국 광저우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