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18, 2018

상반기 신규 등록 차량 3대중 1대는 여성 … 성별에 따른 선호 차량은?

15일 국내 차량 데이터 조사기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이 구매한 모델 1위에 SUV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6월 신규 등록된 승용차 79만 5273대...

재규어, 대전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 … 전 모델 시승 가능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했다고 밝혔다. 대전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서구 둔산으로 이전했다. 1층 전시장은 216평으로 최대 10대까지 차를...

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 출시 … 200명 한정 할인 판매

지프는 새로운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FCA 코리아에 따르면 컴팩트 SUV 세그먼트는 아시아 태평양 전체 SUV 시장의 21.1%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까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제8기 모바일 아카데미 독일 본사 탐방 프로그램 성료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제8기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의 독일 본사 탐방 프로그램을 지난 14일 성료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아카데미는 메르세데스-벤츠가 2014년부터 국내 자동차 대학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론과 현장...

쏘카로 클리오를 스마트하게 타자 … 시승 이벤트 진행

클리오를 카 셰어링 서비스 ‘쏘카'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7월 16일부터 쏘카 클리오 런칭을 기념해 르노 클리오 24시간 이용권을 비롯,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우선...

쉐보레, 내가 직접 만드는 `스파크 마이핏` 출시

한국GM 쉐보레가 더 뉴 스파크 투톤 스페셜 에디션인 '스파크 마이핏'을 출시했다. 스파크 마이핏은 스타일 사양을 고객이 직접 고를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에디션이다. 바디 컬러에 맞춘...

마세라티 르반떼 GTS, 페라리 V8 터보 엔진 탑재 … 최고출력 550마력

마세라티가 2018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르반떼 GTS’를 공개했다. 르반떼 GTS는 페라리의 V8 터보엔진을 탑재해 최고 550마력, 최대 74.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ZF...

그린카, 휴가철 맞아 2030세대 ‘취향저격 프로모션’ 실시

그린카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그린카 이용 고객에게 다양한 제휴 혜택을 제공하는 취향 저격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여가활동을 즐기는 2030세대...

현대차, LA에서 더 현대 프로젝트 ‘3D 더블 비전’ 개막

현대자동차는 15일(현지 시간) 'LA 카운티 미술관(LACMA)'에서 ‘더 현대 프로젝트’의 신규 작품 ‘3D: Double Vision’ 전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더 현대 프로젝트’는 예술과 기술의 융합에 주목한 혁신적인...

BMW 모토라드 ‘서핑 투어 2018’ 개최

BMW 그룹 코리아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지난 14일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서피비치에서 ‘BMW 모토라드 서핑 투어 2018’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BMW 모토라드 고객들을 위해 올해...

손인영, ‘레디컬 컵 아시아’ 개막전 1, 2라운드 우승 석권

(주)유로 모터스포츠는 지난 14, 1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펼쳐진 '레디컬 컵 아시아' 개막전에서 드림레이서 팀의 드라이버 손인영이 1, 2라운드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로...

불타는 차량 연간 5000여대, 예방책은 정말 없나?  

자동차 관련 주제는 항상 넘치고 관심 있는 분야이지만 최근 관심이 없이 지나갈 수 있는 내용 하나가 눈에 띄었다. 바로 5인승 이상의 차량용 소화기 탑재 의무화를 2년 전에 추진하겠다고 하던 내용이 슬그머니 없던 것이 되고 기존대로 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리 관심 없을 수 있으나 차량용 소화기는 목숨과 관계된 비상용품이라는 측면에서 아주 중요하다. 필자는 항상 방송 등 각종 매체를 통해 비상용품 의무 탑재와 관련 교육의 필요성을 계속 강조해왔다. 지난 2017년 국내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망자 수는 4180명으로 OECD 국가 평균의 3배를 넘겼다. 올해 초 정부에서 2000명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강조하고 있으나 항상 하던 외침이어서 이제는 그리 신뢰하지 않는다. 지금의 상태로는 사망자 수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법에 한계가 크다는 것이다. 이 사망자 중 비상용품 만이라도 탑재돼 제대로 사용했더라면 다수의 목숨을 구했을 것으로 확신한다. 상기와 같이 지난 2016년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현재의 7인승 이상 차량용 소화기 탑재 의무화를 5인승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더욱이 국토교통부의 관련 법에서 국민안전처의 소방법으로 이관해 소방안전을 도모하겠다고 야심 차게 발표한 내용이다. 그러나 결과는 자동차 전문가의 의견 등을 참고하여 기존 관행대로 하겠다고 발표했다. 참으로 어이없는 결과라 할 수 있다. 이유는 여러 가지이다. 소화기를 적재할 공간이 없고 소화기 설치로 차량 중량이 올라가고 연비에도 영향을 준다는 핑계도 있고 도리어 소화기가 흉기로 작용해 안전에도 위협을 준다는 의견도 있으며, FTA로 다른 국가와 무역마찰도 언급했다고 한다. 참으로 어이없는 이유라 할 수 있다. 자동차를 하는 사람치고 이런 이유에 대대 언급하기 창피할 정도이다. 사람 목숨과도 관계된 설비에 이유가 필요 없고 특히 최근에 출시되는 소화기는 가볍고 크기도 작으며, 공간이 적어도 된다는 것이다. 크기 대비 성능은 좋아져서 디자인도 세련되고 초기 진화에 매우 효과적이라 할 수 있다. 무게가 늘어나 연비가 준다는 발상은 기가 막히다. 무게의 이유도 어이가 없지만 공간의 경우도, 필요 없이 무거운 옵션만 끼워 판매하는 메이커의 관행이나 비용을 생각하면 비교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고 설치비용도 저렴해 필요 없는 옵션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필자가 맡고 있는 에코드라이브 운동 본부의 자료에 의하면 우리의 3급 운전으로 약 30% 이상 연료가 과 낭비된다는 것을 인지했으면 한다. 그토록 필요 없는 물건으로 꽉 찬 트렁크만 정리해도 한 사람만큼의 몸무게 저감은 될 것으로 판단된다. 소화기가 살상 무기가 될 수 있다는 발상은 자동차 전문가의 얘기는 아닐 것이라 본다. 창피하기 때문이다. 어떤 이유로 살상 무기가 된다는 것인지, 도리어 대시보드 위에 얹어놓은 물건이 흉기가 되고 안전운전만 하면 훨씬 안전하다는 것을 모를 리 없기 때문이다. 설득력 있는 이유가 필요하고 명분도 없다고 할 수 있다. 필자는 의심한다. 자동차 관리법에서 관련 항목을 국민안전처에 뺏기는 국토교통부의 생각이 있어서인지, 아니면 메이커의 로비에 의해 비용 부담만 되고 필요한 옵션을 판매하기 어려운 이익률 저하를 고민한 것인지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소화기는 간단한 물건이다. 필자는 이 장치의 의무화와 더불어 유리 깨는 비상망치도 의무화하여야 한다고 확신한다. 해외 선진국의 경우는 어릴 때부터 배우고 필요성을 느끼고 차량에 다수가 탑재하고 있으며, 비상시 중요한 수단임을 알고 의무 장착이 아니어도 차량에 갖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해외 선진국이 의무가 아니어서 우리도 의무화할 필요가 없다는 것은 해당 국가의 문화나 시스템을 모르고 단순 비교하는 무지라 판단된다. 차량에 화재라도 발생할 때 교통체증의 이유가 우리는 사진을 찍거나 구경하느라고 밀리지만, 해외 선진국은 너도나도 하나씩 소화기를 꺼내서 함께 소화하기 때문이다. 크게 비교된다고 할 수 있다. 연간 국내에서 발생하는 차량 화재는 5000건이 넘는다. 하루 평균 13건 이상이다. 한두 번은 운전하면서 볼 정도로 많다는 것이고 그만큼 위험하다는 것이다. 단순히 부동산 다음으로 재산상의 손실뿐만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중요한 대상이라는 것이다. 특히 다른 화재와 달리 자동차 화재는 유류로 인하여 확대가 빠르고 크며,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만큼 초기 진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소화기와 비상 망치는 트렁크가 아닌 비상시 바로 꺼내 사용할 수 있는 운전석 주변 설치가 필수적이다. 우리는 비상용품의 의무 비치는 고사하고 면허 취득 때 비상조치의 방법 등 교육 자체도 없고 전혀 모른다는 것도 문제다. 관련 교육도 ‘무’이고 비상 장비 의무화도 ‘무’인 것이다. 관련 사고가 나면 운에 맡기도 재수 없으면 죽는 것이다. 후진국 전형이라는 것이다. 지금의 의무화 과정을 보면서 참으로 어이없고 심각한 책임 회피라 할 수 있다. 방임인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전체를 보는 시각으로 생명 한 명 한 명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무엇이 중요한지 깨달았으면 한다. 차량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안전이 필요한 것이고 차량을 구하는 것이 아니라 생명을 구한다는 것을 생각하자. 전체적인 패러다임 전환이 요구되는 시기이다. 당연히 차량용 소화기 탑재 의무화와 비상망치의 탑재는 꼭 재추진되어야 한다. 더불어 선진국과 같이 안전 야광조끼도 함께 있으면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최강 오프로더 ‘올 뉴 랭글러 런치 에디션’ 출시 6170만원

지프가 오는 8월 한국 소비자만을 위해 ‘올 뉴 랭글러 런치 에디션’을 출시한다. 올 뉴 랭글러는 2006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JK 플랫폼 기반의 2007년식 랭글러가 발표된 이래...

휴가철 렌터카 피해 주의보 발령..안 당하려면?

최근 장기렌터카, 카셰어링 등 다양한 형태로 렌터카 이용이 확대되는 가운데 관련된 소비자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 5개월간(2015년 1월∼올해 5월 31일)...

현대차 노조, 양재동 본사에서 현대중과 동시 파업

현대자동차 노조가 현대중공업 노조와 동시에 13일 파업에 돌입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1조(오전 출근조)가 오전 9시부터, 2조(오후 출근조)는 오후 5시 40분부터 각각 6시간 파업한다. 현대차 노조는...

포르쉐, 올해 상반기 최대 판매 기록 경신 …파나메라 1등 공신

포르쉐 AG가 2018년 상반기 동안 전 세계 총 13만 598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3퍼센트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에도 상승세를 이어간 포르쉐는 올해 상반기...

한여름 차량 온도 90도까지 상승 … 올바른 블랙박스 관리법은?

한여름 직사광선에 방치된 차량의 내부 온도는 90도까지 상승한다. 차 안에 자리 잡은 내비게이션과 블랙박스는 폭발의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는 시기, 장거리...

맥라렌 600LT,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최초 공개

  맥라렌이 네 번째 롱테일 시리즈 600LT를 12일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공개했다. 멕라렌 600LT는 맥라렌 롱테일 패밀리의 디자인 특징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570S 쿠페 보다 확장된 프론트...

토요타, 한‧일 교류 교환학생 환송식 개최

한국 토요타 자동차와 한국YFU는 12일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한∙일 YFU 단기교환학생 환송식을 가졌다. 올해로 18년째를 맞이한 한∙일YFU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한국 토요타 자동차와 토요타 자동차...

기아차 레드클로버, 사회공헌 활동 참가 대학생 모집

기아차는 13일부터 8월 6일까지 3주간 사회공헌 홈페이지를 통해 대학생 참여 사회공헌활동 ‘레드클로버’ 3기 참가자 모집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실시된 ‘레드클로버’는 대학생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사회공헌활동을 직접...

Latest article

‘ADV5.3 트랙 스펙 CS 시리즈’ 장착한 황금빛 아벤타도르 SV 로드스터

휠 제조 업체 ADV.1이 새로운 휠 'ADV5.3 트랙 스펙 CS 시리즈'를 알리기 위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 로드스터‘에 장착했다. 2016년 식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 로드스터 중고...

올해 자동차 등록 2300만 대 돌파 예상… 2.3명당 1대

올해 말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300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6월 말 현재 우리나라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지난해 말보다 1.6% 증가한 2288만 대로 집계됐다고...

상반기 신규 등록 차량 3대중 1대는 여성 … 성별에 따른 선호 차량은?

15일 국내 차량 데이터 조사기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이 구매한 모델 1위에 SUV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6월 신규 등록된 승용차 79만 5273대...

재규어, 대전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 … 전 모델 시승 가능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했다고 밝혔다. 대전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서구 둔산으로 이전했다. 1층 전시장은 216평으로 최대 10대까지 차를...

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 출시 … 200명 한정 할인 판매

지프는 새로운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FCA 코리아에 따르면 컴팩트 SUV 세그먼트는 아시아 태평양 전체 SUV 시장의 21.1%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