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와 어울린 람보르기니 센타나리오 쿠페

0
람보르기니 센테나리오(AUTOMOBILI LAMBORGHINI ‘Transformers, The Last Knight’ in London)

글로벌 화제작 ‘트랜스포머 : 최후의 기사’의 개봉에 맞춰 람보르기니의 최고 모델 센테나리오가 전시됐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창업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만든 한정판 모델 센테나리오 쿠페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영화 ‘트랜스포머 : 최후의 기사’ 월드 프리미어에 모습을 드러냈다.

람보르기니 센테나리오(AUTOMOBILI LAMBORGHINI ‘Transformers, The Last Knight’ in London)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2016년 제네바모터쇼에서 센테나리오를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쿠페와 로드스터 버전으로 각각 20대씩 제작된 센테나리오는 총 40대가 모두 팔렸다.

센테나리오는 람보르기니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기술을 반영된 모델로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을 장착했다.

람보르기니 센테나리오(AUTOMOBILI LAMBORGHINI ‘Transformers, The Last Knight’ in London)

770마력의 최고출력과 350km/h 이상의 최고속도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2.8초에 도달한다. 센테나리오의 차체는 카본 화이버로 제작된 모노코크 일체형으로 공차중량 1520kg에 1.97kg/hp의 무게당 마력비를 자랑한다. 가격은 유럽 기준 약 28억원이다.

한편 영화 ‘트랜스포머 : 최후의 기사’는 21일 국내 개봉됐다.

더 드라이브 changhyen.cho@thedriv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