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말콤 캠벨의 ‘팬텀 II 컨티넨탈’ 공개

0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의 세 번째 차량으로 영국의 전설적인 카레이서인 말콤 캠벨 경(Sir Malcolm Campbell)의 팬텀 II를 공개했다.

롤스로이스는 올 해 새롭게 출시되는 8세대 팬텀을 기념해 오는 7월 29일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에 앞서 전시 차량인 8대의 팬텀과 그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배우 프레드 아스테어와 몽고메리 장군의 팬텀을 선보였다.

세 번째로 공개되는 팬텀은 말콤 캠벨 경의 ‘팬텀 II 컨티넨탈’이다.

말콤 캠벨은 인류 최초로 자동차를 타고 시속 300마일(482.8km/h)을 돌파했다. 1924년 세계 기록(235.22 km/h)을 세운 이래 1935년까지 무려 열 번이나 자신의 최고속도 기록을 경신했다. 포뮬러 1(Fomula 1)의 전신인 그랑 프리(Grand Prix) 레이싱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국왕 조지 5세로부터 기사 작위를 하사받기도 했다.

팬텀 II 컨티넨탈은 그가 1933년 2300마력의 롤스로이스 R 에어로(R Aero) 엔진을 그의 전용 차량인 블루 버드(Blue Bird)에 장착하고 시속 272마일 (438km/h)의 속도로 일곱 번째 세계 기록을 달성한 뒤 이를 기념하기 위한 모델이다. 팬텀 II 컨티넨탈은 1년 앞서 출시된 팬텀 II의 스포츠 버전으로 보다 짧은 휠베이스와 개선된 밸런스 및 서스펜션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 팬텀 II의 차체는 영국의 초호화 코치빌더 바커(Barker)사에 의해 ‘표준형 투어링 살룬’으로 제작됐으며 캠벨경의 주문에 따라 전파 수신기, 소화기, 조명등 및 사이렌 등이 개조됐다. 배기구는 기존 모델보다 9인치 더 길어져 블루 버드와 흡사한 배기음을 낸다. 차체 색상은 캠밸 경을 상징하는 페일 블루(Pale Blue)로 칠해졌으며, 페인트에 청어 비늘을 갈아 넣어 진주 같은 빛을 완성했다.

한편 이번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는 오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런던 메이페어(Mayfair)에 위치한 본햄스 경매장에서 열린다. 1793년에 처음 설립된 본햄스는 세계에서 가장 큰 예술품, 보석 및 자동차 경매 업체 중 하나로 2012년에 1912년형 ‘코기(The Corgi)’ 롤스로이스 실버 고스트(Silver Ghost)를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경매가인 470만 5천 파운드에 낙찰한 바 있다.

더 드라이브 auto@thedriv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