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자동차, 전기버스·트럭 한국 출시…승용차도 예정

0
(좌로부터)베이징모터코리아 제임스고 대표, 북경기자국제발전유한공사 장쇼밍 부총재, (주)디피코 송신근 대표가 업무협약 뒤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베이징모터코리아>

중국 자동차 회사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이 한국에 상용 전기차를 출시한다.

베이징자동차그룹은 17일 “베이징자동차의 한국지사이자 한국 내 독점 총괄판매권을 보유한 베이징모터코리아를 통해 올 연말 한국에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베이징자동차의 해외 수출을 담당하는 북경기차국제발전유한공사와 한국자동차엔지니어링 업체 ㈜디피코, 베이징모터코리아는 지난 14일 ‘한국 전기 상용차 진출을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북경기차국제발전유한공사가 베이징자동차의 전기버스와 전기트럭을 한국으로 보내면, 디피코에서 제품 인증과 차량보완 등 국내 판매 절차를 담당하고, 베이징모터코리아가 홍보 및 판매를 전담하는 방식이다.

베이징자동차그룹

베이징모터코리아는 한국전기상용차융합협동조합과 연계해 운수사업자, 택배회사, 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판매 영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지난 14일 협약식에는 서울시 마을버스운송사업조합 회원사와 국내 전기차 관련 부품 기업, CJ대한통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3~14일 베이징자동차그룹 본사와 계열사인 사브(Saab), 포톤 생산 공장을 견학했다.

베이징자동차그룹은 베이징자동차를 비롯해 포톤, 창이, 베이징벤츠 등 현지 브랜드 및 합자회사 17곳을 보유한 중국 4대 자동차 회사 중 하나다. 현대자동차의 중국 현지 생산·판매 법인인 북경현대의 파트너 회사이기도 하다. 지난해 약 62조원의 매출을 기록해 포춘 세계 기업 순위 160위에 올랐다.

베이징자동차의 전기차 EH400 <사진=차이나오토>

베이징모터코리아는 가격을 최대한 낮춘 전기버스, 전기트럭을 앞세워 한국 시장에 안착한 뒤 초소형 전기차, 영업용 택시 등 승용차 부문으로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직 버스와 트럭의 국내 판매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베이징자동차그룹의 자회사 BJEV는 올해 5월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약 2만5000대의 전기차를 판매해(점유율 11.4%) 테슬라에 이어 전기차 판매 2위에 올랐다. BJEV는 1회 충전 주행거리 400㎞의 중형 세단을 최근 출시했으며, SUV 등을 포함해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더 드라이브 auto@thedriv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