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팔린다!’ 수입차 월별 판매 다시 2만대 고지 넘어

0
수입차

지난달 국내에 등록된 수입 승용차가 3개월 만에 다시 2만대 고지를 넘어섰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9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가 전월보다 15.3% 증가한 2만234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달 1만6778대 보다 20.6% 증가한 수치다. 3분기까지 누적 집계도 17만3561대를 기록해, 전년 같은 기간 16만5189대 보다 5.1% 증가했다.

9월 수입차 브랜드별 판매현황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 5606대, BMW 5299대, 랜드로버 1323대, 렉서스 1128대, 혼다 1022대, 미니 933대, 포드/링컨 832대, 크라이슬러/짚 767대, 토요타 755대, 닛산 541대, 볼보 466대, 재규어 414대, 푸조 306대, 포르쉐 269대, 인피니티 250대, 캐딜락 214대, 시트로엥 94대 순이다. 롤스로이스와 벤틀리는 각각 8대, 7대였다.

월별등록

배기량별로는 2000cc 미만 1만2439대(61.5%), 2000~3000cc 미만 6327대(31.3%), 3000~4000cc 미만 1078대(5.3%), 4000cc 이상 297대(1.5%), 전기차 93대(0.5%)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4725대(72.8%)로 여전히 초강세를 보였고, 다음은 일본 3696대(18.3%), 미국 1813대(9.0%)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디젤이 감소한 대신 가솔린과 하이브리드가 늘었다. 가솔린 8957대(44.3%), 디젤 9442대(46.7%), 하이브리드 1742대(8.6%), 전기 93대(0.5%) 순이다.

구매 유형별로는 개인구매가 1만2711대로 62.8%, 법인구매가 7523대로 37.2%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3865대(30.4%), 서울 2987대(23.5%), 부산 781(6.1%) 순이었고, 법인구매는 인천 2248대(29.9%), 부산 1963대(26.1%), 대구 1306대(17.4%) 순으로 집계됐다.

관심을 모았던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520d(1382대), BMW 520d xDrive(886대), 메르세데스-벤츠 E 200(854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은 “수입차 회사들의 적극적인 마케팅과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