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동적인 쿠페형 디자인’ 신형 벨로스터 렌더링 공개

0

현대자동차 신형 벨로스터의 실외ㆍ내 렌더링이 공개됐다.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공개했던 운전석 쪽 측면부에 더해 전면부, 조수석 쪽 측면부, 후면부 및 실내 렌더링 이미지를 지난 7일 추가로 공개했다.

전면부는 현대차의 디자인 시그니처인 캐스캐이딩 그릴을 새롭게 도입했다.

1세대보다 밑단을 넓혀 크기를 키우고 차체 하단에 낮게 깔리도록 배치한 신형 그릴은 시선을 아래쪽으로 유도하고 차체를 낮아 보이게 해 고성능 스포츠카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측면부는 차체를 낮추고 A필러를 뒤쪽으로 당겨 프런트 후드를 길게 디자인해 차가 앞으로 돌진하는 듯한 스포티한 비율을 갖췄다.

현대차는 1세대 벨로스터의 1+2도어(운전석 측 1도어, 조수석 측 2도어) 비대칭 디자인을 계승한 조수석 뒷좌석의 히든 타입 도어 핸들과 볼륨감을 더한 캐릭터 라인으로 날렵한 쿠페의 이미지를 강화했다.

후면부는 벨로스터의 아이덴티티인 센터 싱글 트윈팁 머플러와 ‘ㅓ’자 3개가 연결된 형태의 새로운 리어램프를 적용해 개성을 살렸다.

특히 후면부 상단의 리어 글라스에서부터 하단의 볼륨감 있는 트렁크 가니시까지 점점 넓어지는 라인으로 뒷모습을 완성했다.

현대차는 외장 디자인에서 이어지는 비대칭적 요소를 실내로 도입해 운전자 중심으로 다시 탄생한 신형 벨로스터의 내장 렌더링을 함께 공개했다.

모터바이크 콘셉트에 스포티함을 더한 내장 디자인은 ▲볼륨감 있는 원형 계기판 ▲길고 얇아진 크래시패드 ▲고성능 머슬카처럼 높아진 콘솔 ▲낮은 히프 포지션의 버킷 시트를 더해 마치 비행기 조종석(cockpit)에 앉은 것처럼 운전 몰입감을 높인다.

또한 현대차는 ▲운전석과 조수석 공간을 분리시키는 ‘인테리어 트림 컬러’ ▲운전자 쪽에 가깝게 배치한 드라이브 모드 스위치와 센터패시아 등 벨로스터만의 디자인 철학에서 착안한 비대칭적 디자인 요소를 실내에도 적용했다.

특히 인테리어 트림 컬러는 ▲조수석 오른쪽 사이드 가니쉬부터 ▲글로브 박스 상단을 거쳐 ▲조수석과 운전석 사이의 크래시패드와 콘솔을 연결하는 센터 가니시까지 조수석 공간을 운전석과 색과 형태로 구분해 운전석의 독립성을 더한다.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를 이번 달 중순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며 이후 국내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