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200·알래스칸과 경쟁” 렉스턴 스포츠 유럽 출격

조창현 기자 / 기사작성 : 2018-03-06 16:44:39
  • -
  • +
  • 인쇄
쌍용차 전시장


쌍용자동차는 6일 개막한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유럽에 출시될 렉스턴 스포츠와 EV 콘셉트카 e-SIV를 선보였다.

쌍용차는 이날 프레스데이를 통해 렉스턴 스포츠(수출명 Musso)를 유럽시장에 론칭했으며, 쌍용차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청사진을 가늠할 EV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티볼리 브랜드 등 주력 모델들을 전시했다.

렉스턴 스포츠(수출명 MUSSO)


쌍용차 최종식 대표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뛰어난 오프로드 주행성능은 물론 여유로운 공간, 진보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우수한 안전성을 모두 갖춘 렉스턴 스포츠를 유럽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돼 기쁘다”면서 “가까운 미래에 출시될 EV를 비롯해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첨단 기술로 즐거움을 선사하는 신모델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외신들은 “한국에서 렉스턴 스포츠로 팔리는 새로운 쌍용차 무소는 렉스턴 SUV와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한다”면서 “유럽에서 미쓰비시 L200과 르노 알래스칸 등과 경쟁할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미쓰비시 L200


지난 1월 국내 출시한 렉스턴 스포츠는 출시 한 달여 만에 계약 1만대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넓은 실내공간과 다양한 편의사양 등으로 유럽시장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는 2분기에 유럽 판매를 시작한다.

콘셉트카 e-SIV(electric-Smart Interface Vehicle)는 2013년 선보인 SIV-1, 2016년 SIV-2의 디자인 DNA를 계승했으며 ‘새로운 지평, 스마트한 다이내믹(New Horizon, Smart Dynamism)’을 디자인 콘셉트로 EV 고유의 미래지향성과 스포티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르노 알래스칸


쿠페 스타일의 외관에 뛰어난 공기역학적(aerodynamic) 성능은 물론 SUV로서 기존 EV들과 활용성과 편의성 면에서 차별화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실버 컬러의 차체와 블랙 그릴의 조화, 커다란 에어인테이크홀과 슬릭(sleek)한 형태의 LED 헤드램프 등 과감한 디자인 요소를 통해 스포티한 다이내믹함을 표현하고 있다.

e-SIV


사용자의 즐거운 드라이빙 환경에 초점을 맞춘 실내공간은 커넥티드카 서비스, 자율주행기술 등 첨단 기술을 뒷받침하는 미래지향적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차량과 차선을 인식하고 다른 차량과의 안전거리를 스스로 유지하는 스테이지2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우수한 커넥티비티를 바탕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차량의 충전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조종할 수 있다.

e-SIV


시동 온 오프를 포함해 공조장치 컨트롤, 차량 진단, 소모품 체크 등 전반적인 차량 관리가 가능한 수준의 텔레매틱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머신러닝 기술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도 즐길 수 있다.

한편 쌍용차는 모터쇼 기간 420㎡(약 127평)의 면적에 렉스턴 스포츠, e-SIV, G4 렉스턴, 코란도 C, 티볼리 아머, 코란도 투리스모 등 7대의 차량의 전시한다.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