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속·핸들링 개선한 ‘쏘렌토 더 마스터’ 출시 2815만~3625만원

조창현 기자 / 기사작성 : 2018-04-26 11:56:09
  • -
  • +
  • 인쇄
쏘렌토


기아자동차 중형 SUV 쏘렌토 2019년형 모델 ‘더 마스터(THE MASTER)’가 26일 출시됐다.

2019년형 쏘렌토인 ‘더 마스터’는 파워트레인을 강화하고 안전 및 편의사양을 확대해 상품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더 마스터는 기존 R2.2 디젤과 2.0 가솔린 터보 모델에 적용했던 8단 자동변속기를 R2.0디젤 모델까지 확대해 전 모델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했으며,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통해 주행성능을 높였다.

전륜 8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감에 저단 영역에서 발진 및 가속 성능이 향상되고, 고단에서는 연비 향상 및 정숙한 주행감을 실현했다.

또한 R2.0과 R2.2디젤 엔진에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요소수 방식을 적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해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안전사양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방지보조(BCA) ▲후방교차 충돌방지보조(RCCA)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석 승객 알림(ROA) ▲전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SBR) 등을 적용했다.

쏘렌토


이 외에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속도조절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DBC) ▲ 자동 세차장 뷰 지원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하고 5년간 무료 이용이 가능한 8인치 UVO 3.0 내비게이션 등의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특히 더 마스터는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시스템 ▲전용 하이그로시 기어노브 ▲반펀칭 스티어링휠 ▲8인치 UVO 3.0 내비게이션 및 후방카메라 ▲가죽시트 등의 사양과 고급감을 더한 ‘마스터’ 트림을 신규로 적용해 선택폭을 넓혔다.

가격은 2.0 디젤 2,840만~3,580만원, 2.2 디젤 2,895만~3,635만원, 2.0 터보 가솔린 2,815만~3,065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견고하고 역동적으로 상품성을 강화한 2019년형 쏘렌토 ‘더 마스터(The Master)’를 출시했다”면서 “주행성능과 신기술 등 상품성을 강화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에게 더 큰 만족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