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간 1억대 팔린 ‘슈퍼 커브’ 신형 출시 237만원

0

60년간 전 세계에서 1억대 넘게 팔린 글로벌 스테디셀러 모터사이클 ‘슈퍼 커브(Super Cub)’ 신형 모델이 국내에 출시됐다.

혼다코리아(대표 정우영)는 5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전 세계 커브 모터사이클의 오리지널, 2018 슈퍼 커브(Original Cub, 2018 Super Cub)’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슈퍼 커브는 전 세계 커브 모터사이클의 개발 콘셉트와 디자인, 기술 등 모든 분야에서 근본이 되는 모델로 실용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인정받고 있다. 혼다 창업주 소이치로의 ‘사람을 가장 편안하게 만드는 모터사이클을 제작하겠다’는 콘셉트로 개발된 슈퍼 커브는 혼다 기업 철학 그 자체이자 혼다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이 된 모델이기도 하다.

올해로 탄생 60주년을 맞이하는 슈퍼 커브는 1958년 처음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 160개국에서 1억대 판매를 기록하며, 혼다를 상징하는 모델로 자리 잡았다. 슈퍼 커브는 반세기가 넘는 시간 혼다의 독자적인 노하우가 담긴 품질과 내구성으로 슈퍼 커브를 타는 사람들에게 이동의 편리성과 경제성, 그리고 타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번에 출시된 ‘2018 슈퍼 커브’는 클러치 레버 조작 없이 왼쪽 발목의 움직임만으로 변속이 가능한 자동 원심식 클러치와 낮은 차체 중심으로 승하차가 쉬운 언더본 프레임(Underbone Frame)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초대 슈퍼 커브의 정신인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운전이 가능한 모터사이클’을 계승해 완성한 모델로 재탄생했다.

‘2018 슈퍼 커브’는 경제성과 내구성을 겸비한 공랭식 4스트로크 단기통 109cc 엔진을 장착해 기존 대비 향상된 최대출력 9.1마력, 최고속도 91km/h을 발휘한다. 또한 혼다만의 독자적인 전자제어 연료 공급 장치인 PGM-FI를 탑재해 국제 배출가스 규제 EURO4를 대응하고, 62.5km/ℓ(60km/h 정속 주행 시)의 뛰어난 연비를 실현했다.

이외에도 프런트 디스크 브레이크, LED 헤드라이트, 기어 포지션 표시등을 적용하고 리어 캐리어 사이즈 대형화와 프런트 캐리어를 기본으로 채용하는 등 국내 시장 및 소비자를 고려한 설계와 사양들이 업그레이드됐다.

한편 혼다코리아는 슈퍼 커브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2018 슈퍼 커브’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2년 주행거리 무제한 보증의 제공한다.

정우영 대표이사는 “모든 커브 모터사이클의 시작이자 6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슈퍼 커브를 5년 만에 국내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출시하는 것은 국내 시장과 혼다코리아에게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라며 “새로워진 슈퍼 커브를 통해 더 많은 고객분들이 즐거움과 편리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슈퍼 커브는 베이지, 레드, 그린 총 3가지 색상이며, 가격은 237만원이다.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