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부산서 전기차 ‘E 300· S 560’ 최초 공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8-06-07 09:12:05
  • -
  • +
  • 인쇄
메르세데스-벤츠 2018 부산국제모터쇼 출품 모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최초로부터 미래를 향해’라는 테마로 130여 년간의 자동차 산업 발전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를 기획했다.

벤츠가 이번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선보이는 차량은 컨셉트카와 신차, 클래식카를 포함해 총 16종으로,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더 뉴 E-클래스의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 300 e’와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 560 e’ 및 ‘컨셉트 EQA’를 포함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 300 e


더 뉴 E 300 e는 베스트셀링 프리미엄 세단인 10세대 E-클래스의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배기가스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 모드로 최대 약 50km(유럽 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전기모터만으로 122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최신 9단 자동변속기(9G-TRONIC)에 기반을 둔 3세대 하이브리드 변속기를 통해 엔진과 모터가 힘을 합치거나 어느 한쪽의 힘만으로도 주행이 가능하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 560 e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S 560 e는 세계 최고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럭셔리함을 넘어 친환경성을 겸비한 것이 특징이다. 3.0리터 V6 엔진과 122마력의 전기모터를 탑재하고, 최신 리튬이온배터리 기술을 적용해 전기모터만으로 최대 50km(유럽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컨셉트 EQA


컨셉트 EQA는 전기 구동화를 향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을 명확히 보여주는 모델이다. 아름다운 비례, 매끄러운 차체 표면, 첨단 기술을 활용한 블랙 패널을 갖추고 있으며, 주행 모드에 따라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스플레이 형태도 바꿀 수 있다. 또한, 60kWh 이상의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4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두 개의 전기모터는 최고 출력 270마력, 최대 토크 51.0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5초 이내에 도달한다.

한편, 지난 4월 출시한 국내 최초의 미드 사이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GLC 350 e 4MATIC’과 함께 오는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베스트셀링 미드 사이즈 세단 C-클래스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더 뉴 C 350 e’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130여 년의 자동차의 역사를 한눈에 보여주는 10여 대의 클래식 카를 볼 수 있다. 벤츠는 세계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인 ‘페이턴트 모터바겐(Patent Motorwagen)’을 비롯해 ‘메르세데스-심플렉스(Mercedes-Simplex)’ 등 역사적 가치가 있는 모델 총 10대를 전시한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