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보증 연장 상품’판매 개시…수리비 걱정 뚝

0


현대자동차()가 저렴한 가격으로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을 이달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8(밝혔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신차 출고 기준 1년 이내 개인 고객에 한해 연장 상품을 구매할 경우 기존 제공되는 보증 기간에 추가로 2년/4만 km 또는 3년/6만 km의 보증 기간을 연장해주는 서비스 상품이다. (제네시스 브랜드포터택시/리스/렌터카, 상용 차량 제외)

보증 유형에 따라 ▲차체 및 일반부품 보증 연장 ▲엔진 및 동력 전달 부품 보증 연장 등 2가지 상품으로 운영되며2년/4만 km 또는 3년/6만 km 중 하나를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엔진 및 동력 전달 부품은 5년/10만 km의 보증 기간이 기본적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고객이 3년/6만 km의 엔진 및 동력 전달 부품 보증 연장 서비스 상품을 구매할 경우 총 8년/16만 km의 보증 기간을 적용받는다. 

차체/일반 부품 2년/4만 km 연장을 기준으로 자세히 살펴보면아반떼는 22만 원, 코나·투싼은 33만 원, 싼타페 44만 원의 저렴한 비용으로 차체와 일반 부품에 대해 보증 기간을 연장 받을 수 있다.

또한,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차량 소유주가 변경되더라도 해당 차량에 대한 보증 연장 조건은 함께 양도된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신차 출고 시 판매 지점 및 대리점에서 현대자동차 블루멤버스 멤버십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으며차량 출고 이후에는 블루멤버스 쇼핑몰(hyundai.auton.kr)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 관련 자세한 사항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hyunda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수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