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속도제한 푼 6·9인승 스타렉스 리무진 출시 4530만원~

0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외장 이미지

현대자동차가 11일(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이하 스타렉스 리무진)의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완전히 달라진 디자인과 리무진 전용 사양의 대폭 적용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기존에 11인승 승합차로 운영하던 스타렉스 리무진을 6인승과 9인승 승용차로 새롭게 운영한다. 이로써 두 모델 모두 속도제한(110km/h)이 해제됐으며, 특히 9인승 모델은 6명 이상 탑승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이 가능해 비즈니스 등의 목적으로 신속한 이동을 원하는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켰다.

스타렉스 리무진의 외관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가로형 헤드램프를 바탕으로 ▲리무진 전용 범퍼 스커트와 ▲디딤면을 확장하고 미끄럼 방지 구조를 적용해 승하차 안전성을 높인 사이드 스텝 등으로 안정감을 더했다.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6인승 내장 이미지

실내 운전 공간에는 ▲4스포크 신규 스티어링 휠을 기본화하고 ▲리무진 전용 도어 트림과 크러쉬 패드 가니쉬 ▲블랙 하이그로시 컬러의 센터 콘솔 등을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승객 공간은 ▲밝은 회색 계열의 리무진 전용 컬러 ‘모스 그레이’를 시트와 도어 트림 등 주요 부위에 적용하고 ▲가죽 시트 ▲니트 소재로 감싼 실내 천장 및 커튼 베젤 ▲실버 컬러로 몰딩을 마감한 루프 등으로 품격 있고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스타렉스 리무진 6인승 멀티미디어 파티션

아울러 현대차는 스타렉스 리무진에 다양한 편의사양과 멀티미디어 사양을 신규 적용했다.

전 모델 2열 우측에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신규 적용했다.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2열 우측 도어 트림의 손잡이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휠 뒤쪽 버튼으로도 열고 닫을 수 있어 승객들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4가지 색상(적, 녹, 청, 백)으로 조절 가능한 무드 등으로 다양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개인 독서등 ▲고급형 블라인드식 커튼 ▲컵홀더 ▲USB 단자를 전 좌석에 적용해 개인별 편의사양을 강화했다.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멀티미디어 파티션 및 도어트림 러기지 트림 등 실내 곳곳에 배치된 11개의 스피커로부터 나오는 원음에 가까운 생생하고 풍부한 사운드로 극장과 같은 멀티미디어 환경을 제공한다.

스타렉스 리무진 9인승 실내

또한 고객의 편안한 이동을 위해 2·3열 시트에 ▲전동식 슬라이딩ᆞ리클라이닝 ▲암레스트의 터치패널로 조절 가능한 열선ᆞ통풍 기능을 탑재하고 ▲프라임 나파 가죽 ▲윙타입 헤드레스트 ▲접이식 암레스트 ▲풋레스트 등을 기본화했다.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은 ▲6인승 5,950만 원 ▲9인승 4,530만 원이며 듀얼 선루프를 적용하면 ▲6인승 5,482만 원 ▲9인승 4,062만 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6월 17일(일)까지 2018 부산 국제 모터쇼 현대자동차 부스에 실차를 전시하며 주요 판매 지점에서도 전시차와 시승차를 운영해 고객들이 스타렉스 리무진의 달라진 실내ᆞ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수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