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열흘 만에 756대 판매… 소형차 판매 1위 

0


르노삼성의 소형차, ‘클리오(CLIO)’가 5월 판매량 756대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국내 소형차 부분 월별 최고 판매 기록으로 출시 후약 열흘 만에 소형차 부분 월간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월별 소형차 판매량 기록을 보면, 5월에 한국GM의 볼트EV가 1014, 3월에 현대자동차의 액센트가 574대를 판매한 바 있다정부 지원 공모 지원과 같은 판매 특수성이 있는 전기차를 제외하면클리오가 출시 첫 달 소형차 판매 1위에 등극하면서 흥행몰이에 성공한 것이다

르노 클리오는 프랑스 현지에서 판매되는 인텐스(INTENS) 트림에 동일한 선택사양과 비교할 때 약 1,000만 원가량 낮게 책정되었다그럼에도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스마트 커넥트Ⅱ(T, 이지파킹, 스마트폰 풀미러링), 후방카메라전방 경보장치 같은 고급 사양이 클리오 인텐스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된다.

르노 클리오는 전 세계에서 약 1400만 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감각적인 디자인과 최상의 주행성능을 위한 넓고 낮은 차체고속 주행 시의 안정성과 연비 향상을 위한 액티브 그릴 셔터 등 공기역학적인 요소들을 적용했다또한 검증된 5세대 1.5 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의 조합을 통해 17.7Km/l라는 동급 최강의 연비를 제공한다. 300L에 달하는 트렁크 공간은 2열을 모두 접었을 때 최대 1,146L까지 확장된다

무엇보다 클리오는 해외에서 생산되어 국내 판매되는 수입 차임에도 차량 판매와 모든 정비 서비스를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국 230여 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 개 서비스 네트워크 통해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신수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