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 출시 … 200명 한정 할인 판매

0


지프는 새로운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FCA 코리아에 따르면 컴팩트 SUV 세그먼트는 아시아 태평양 전체 SUV 시장의 21.1%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까지 약 100만 대 이상이 증가한 24.1%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더불어, 한국 수입 SUV 시장에서 컴팩트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11.4%이며, 2020년에는 21.4%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올 뉴 컴패스는 2017년 한 해 동안 중국, 브라질, 인도, 이탈리아, 독일 순으로 26만 대 이상 판매되면서 남미와 유럽, 아시아 시장 모두에서 이미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가솔린 모델인 ‘올 뉴 컴패스 론지튜드 2.4 가솔린’과 ‘올 뉴 컴패스 리미티드 2.4 가솔린’ 두 가지 트림을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올 뉴 컴패스는 내‧외관 디자인과 첨단 사양을 대폭 강화한 게 특징이다.

올 뉴 컴패스의 전면부는 크롬 슬롯을 글로스 블랙 바탕에 배치했다. 이와 함께 HID 헤드램프와 LED 주간 주행 등을 적용했다.

올 뉴 컴패스 내부의 중앙 스틱 베젤은 사다리꼴 모양을 띈다. 엠비언트 LED 인테리어 라이팅과 프리미엄 에어 필터링, 전동식으로 조절 가능한 가죽 스티어링 휠과 가죽 버켓 시트, 앞 좌석 열선 시트는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을 연출한다.

이와 더불어, 미디어 센터 스토리지 안에 충전 및 커넥티비티 포트 등을 포함하여 기능적인 사양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매쉬 사이드 포켓은 넓은 수납공간을 제공한다.

엔진으로는 타이거샤크 멀티에어2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출력 175마력, 최대 토크 23.4kg· m을 제공한다. 또, 9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되어 연료를 절약해준다.

지프의 4×4 기술력 중, 올 뉴 컴패스에는 최대 토크를 각각의 바퀴에 완전히 전달하여 동급 최상의 오프로드 주행 능력을 자랑하는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4×4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오토, 눈길, 모래, 진흙의 네 가지 모드를 제공하는 지프 셀렉터레인 시스템을 포함하여 어떤 기후 조건에서도 온‧오프로드에서 최상의 4륜 구동 성능을 발휘한다.

이 외에도 올 뉴 컴패스는 전자 제어 주행 안정 시스템, 파크센스 후방 센서 주차 보조 시스템, 후방 카메라를 적용하여 최적의 주행과 주차를 돕는다.

또, 차량 내 손쉬운 스마트폰 사용을 가능하게 하는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한편, FCA 코리아는 올 뉴 컴패스 출시를 기념하여 200명에 한하여 론지튜드 모델은 3천680만 원, 리미티드 모델은 3천980만 원에 제공한다.

신수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