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광고 속에 무슨 내용 숨기고 있나? '일본 대체 왜...'

고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9 00:09:11
  • -
  • +
  • 인쇄

유니클로 광고가 위안부 모독 논란에 휩싸여 충격을 주고 있다.

유니클로가 후리스 제품 25주년을 맞아 제작한 광고에는 13살 디자이너와 98살 패션 컬렉터가 등장한다. 특히 이 광고에는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는 자막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금부터 80년 전이면 1939년, 일제강점기로 조선인 노무 동원에 위안부 강제 동원까지 이뤄진 때인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유니클로 광고 논란에 대해 누리꾼들은 "유니클로 제발 사지 맙시다", "80년내내 비열한 일본답다", "내인생에 유니클로에 지급되는 돈은 없다",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하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위안부 모독 논란에 대해 유니클로 측은 "기업 방침상, 정치적이거나 종교적 사안, 신념이나 단체 등과 어떤 연관도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