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감정 인식 기술 ‘리틀빅 이모션’ 어린이 치료에 활용

신한수 기자 / 기사작성 : 2020-12-15 08:46:28
  • -
  • +
  • 인쇄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정 인식 기술이 적용된 키즈 모빌리티 ‘리틀빅 이모션’을 개발해 어린이 환자 치료에 시험 운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모션은 미래 자율주행시대에 필수적인 자동차와 탑승자의 교감을 가능하게 하는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Emotion Adaptive Vehicle Control, 이하 EAVC)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선보인 EAVC 기술은 현대차그룹과 미국MIT 미디어랩이 산학협력 중인 연구 과제로, 입원 중인 어린이 환자들이 병실에서 진료실까지 짧은 이동거리가 무서운 여정으로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적용하게 됐다.
 

 

이모션에 적용된 EAVC 기술은 표정인식시스템, 호흡유도시트벨트, 심박측정센서, 감정반응형 엠비언트 라이팅, 감정기반 향기 분사장치 등 다섯 종류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어린이의 감정을 인식한 뒤 스트레스를 줄이도록 개발되었다.

표정인식시스템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읽고 감정을 파악한다. 에어 포켓이 적용된 호흡 유도 시트벨트는 몸을 감싸 안아 어린이가 심리적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시트벨트에 장착된 심박측정센서를 통해 심박수와 호흡을 측정한다.

이렇게 측정된 어린이 환자의 감정 및 신체 상태 정보는 의료진에서 전송됨과 동시에 다양한 콘텐츠 형태로 출력되어 이동하는 순간이 즐거운 놀이 과정이 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모션은 현재 SJD 어린이병원에서 시범 활용되고 있으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형성된 다양한 사용자 경험 데이터는 향후 인공 지능 기반의 차량 내 감정 인식과 어린이 승객을 위한 연구에 다양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EAVC 기술은 모빌리티가 탑승자의 표정, 심박 등 생체 신호를 측정하여 감정 및 생체 상태를 파악하고,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하여 실시간으로 탑승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모빌리티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인공지능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속에서 탑승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차량이 학습한 뒤, 축적된 데이터를 판단 근거로 차량 내 각종 시스템을 제어하고, 운전자의 감정 상태와 생체 상황에 최적화된 공간 창출을 돕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동 수단으로서 자동차의 역할을 넘어 삶의 동반자로서 다양한 이동 공간에서 미래 모빌리티가 고객에게 줄 수 있는 가치를 연구 중”이라며 “최첨단 모빌리티 제어기술과 인공지능 기반 감정 인식 기술이 융합되어 탑승자에게 최적화된 이동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수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