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린유산균, 안 죽고 장까지 어떻게 가나? 주의할 점은

김윤기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7 10:37:03
  • -
  • +
  • 인쇄
▲ 사진=채널A


프롤린유산균이 화제다.

프롤린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의 하나로, 일반 유산균이 장까지 가지 못하고 죽는데 비해, 프롤린이 함께 있는 유산균은 장까지 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유는 프롤린이 온갖 공격에서 유산균을 보호해주기 때문.

장까지 간 프롤린 유산균은 우리몸의 체중증가를 막고 만성대장증후군을 예방해준다. 또한 체내 독소 유입을 막아준다. 프롤린유산균은 가루나 알약의 형태로 먹을 수 있으며, 샐러드나 물, 요구르트 등에 타서 먹어도 된다.

주의할 것은 항생제와 같이 먹을 시 효과가 없어진다는 것이다. 항생제와 함께 복용시 유산균의 90%가 사망하기에 항생제 복용후 4~5시간 후에 섭취해야 효과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또한 담즙과 위산에 취약하므로 아침 공복에 먹어야 한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