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로 어려움 겪고있는 시민에게 생필품·주거비·생계비 지원

박영배 기자 / 기사작성 : 2020-02-14 11:52:06
  • -
  • +
  • 인쇄
자가격리자에게 10만원 내외 생필품 구입하여 가정마다 전달
확진환자 입원 병원 근무로 귀가하지 못하는 병원근무자에게 주거비 지원
코로나19로 인해 갑작스럽게 생계가 어려워진 가구에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

 

서울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관련 생활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자가 격리된 시민에게는 격리기간 동안 필요한 생필품을 지원하고, 확진환자 입원 병원 근무로 인해 주거지원이 필요한 병원 근무자에게는 주거비를 지원하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갑작스럽게 휴·폐업, 실직 등 생계에 어려움을 겪게 된 시민에게 ‘서울형 긴급복지’를 통해 생계비를 지원한다.


앞서 서울시는 2015년 메르스 당시 5,029가구에 생필품, 주거비, 생계비 등 5억 2천8백만원을 지원하여 메르스 사태 극복에 일조한 바 있다.


생필품 지원은 역학조사 결과 자가 격리된 사람을 대상으로 하며, 격리기간 동안 일상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생필품(가구당 10만원 내외)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상황의 시급성을 고려하여 1월 31일부터 생필품 지원을 우선적으로 시작하여, 2월 14일 현재까지 304명에게 26,509,550원의 생필품을 지원했다.

주거비는 확진환자가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운영 병원)에서 근무하면서 감염 예방을 위해 임시 주거지에서 생활해야 하는 의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의무기록사, 청원경찰 등 병원 근무자에게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휴업, 폐업, 실직 등 경제적 위기상황에 놓이게 되는 저소득 가구는 ‘서울형 긴급복지’를 통해 생계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학교나 복지시설 같은 집단시설이 휴관하면서 임시 휴직 상태에 놓이는 파트타임 종사자 등 현 사태로 인해 갑자기 생계가 어려워진 사람이라면 신청할 수 있다.


생계비 지원금액은 1인 가구 30만원, 2인 가구 50만원, 3인 가구 70만원, 4인 이상 가구 100만원이다.


서울형 긴급복지의 지원기준은 기준중위소득 85% 이하(4인가구 기준 4,036,798원), 일반재산 2억 5,700만원 및 금융재산 1천만원 이하이며,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원계획 발표일부터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중신청기간을 운영하고 대대적인 홍보를 시행하여 보다 많은 시민들이 지원 신청을 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조사대상 유증상자가 발생한 1월 7일 이후 지원대상에 해당하면 누구나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연락 두절, 모니터링 거부 등 격리조치를 위반하는 격리자는 지원금을 반납해야 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인해 갑작스럽게 어려운 상황에 놓인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예기치 못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고통을 분담하고 시민과 함께 현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