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영 검사에 전한 조국의 진심..'그의 뜻 깊은 행보'

채나리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4 14:08:37
  • -
  • +
  • 인쇄

 

조국 법무부 장관이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찾았다.

故 김홍영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당시 故 김홍영 전 검사는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이에 유족은 고인이 직속 상관의 폭언 등으로 인해 죽음으로 내몰렸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 이후 감찰을 통해 고인의 상사에 대해 중징계가 내려졌다.

이에 오늘 14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은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방문, "추석 연휴를 맞아 법무행정의 총 책임자로서 고 김홍영 검사와 부모를 직접 찾아뵙고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자 왔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또 "고인은 상사의 인격모독, 폭언, 갑질 등을 견디다 못해 죽음에 이르렀고, 부하의 교육차원이라고 볼 수 없는 상사의 비위로 인해 비극이 발생했던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감찰결과 가해 상사는 중징계를 받았지만 향후에 검찰의 조직문화, 검사 교육 및 승진제도가 제대로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문화와 제도가 바뀌고 이런 비극이 재현되지 않아야 고 김홍영 검사의 죽음은 헛되지 않을 것이다.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부모님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