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율주행 합작사 '모셔널', 2023년 美서 로보택시 주행

신한수 기자 / 기사작성 : 2020-12-17 15:40:14
  • -
  • +
  • 인쇄

 

현대자동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 주행 합작법인 '모셔널'이 2023년 미국에서 완전 자율주행차 기반의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모셔널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리프트와 협력해 2023년부터 미국 주요 도시에서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보택시는 현대차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센서, 컴퓨터, 소프트웨어 등을 결합해 완전 자율주행차량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운전자 없이 통신망을 통한 원격 차량 지원이 가능하도록 제작한다.

모셔널과 리프트 양사는 제작된 로보택시를 리프트의 차량 공유 서비스 네트워크에 추가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도입 지역과 규모 등은 향후 구체화될 예정이다.

모셔널은 2018년부터 리프트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 주행 택시를 시범 운영하며 10만 회 이상의 탑승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용자의 98%가 서비스 만족도로 만점을 부여했다고 모셔널은 소개했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최고경영자는 “로보택시를 도로 주행까지 실현하는 등 이동 수단 혁신의 최전선에 서있다”라며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으며 어디서든 접근할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을 만드는 것을 넘어, 이를 대규모로 제공하겠다는 것이 최종 목표다”라고 말했다.

신한수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슈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