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반기 해외 스타트업 6개사에 779억원 투자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08-20 15:57:49
  • -
  • +
  • 인쇄


현대자동차가 미래차 기술 개발과 관련해 상반기에만 해외 스타트업 6개사에 새로 투자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현대차에 따르면 상반기에 오디오버스트와 리얼타임로보틱스, 오로라, 펀셰어, 아리벨 테크놀로지, 딥글린트 등 6개 스타트업에 모두 779억원을 최초로 출자했다.

투자 금액은 중국의 얼굴인식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인 딥글린트가 417억6천만원으로 가장 많다. 현대차는 5월에 경영참여를 목적으로 지분 6.48%를 취득해 딥글린트는 '관계사'가 됐다.

현대차는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오로라(Aurora Innovation)에는 239억1000만원을 투자했다. 다만, 현대차그룹이 현재 보유한 오로라의 지분율은 1% 미만으로 추가 출자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현대차는 이스라엘 스타트업 오디오버스트에는 56억8000만원을 투자해 지분 5.35%를 확보했다. 오디오버스트는 AI를 적용한 오디오 플랫폼 스타트업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투자도 받은 바 있다.

현대차는 올해 5월에는 미국 로봇 스타트업 리얼타임로보틱스에 17억5500만원을 출자해 지분 2.62%를 확보했다.

리얼타임로보틱스가 개발한 로봇 프로세서는 자율주행차에 적용할 예정으로 글로벌 자동차업체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현대차는 액션 카메라 업체인 펀셰어에 29억7800만원. 디지털 후각 관련 스타트업인 프랑스 아리벨 테크놀로지에 15억3200만원을 각각 투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이 지난 3월 발표한 인도 차량호출업체 올라에 전략 투자하는 계획은 상반기 기준으로는 집행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이 올라에 투자하는 3억 달러(약 3600억원)는 외부 기업에 한 단일투자로 역대 최대 규모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