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포스코와 수소 사업 협력 MOU 체결

신한수 기자 / 기사작성 : 2021-02-16 16:50:29
  • -
  • +
  • 인쇄

 

 

현대자동차그룹이 포스코그룹과 수소 관련 사업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수소 생태계 구축을 통한 탄소중립 달성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는 협력 분야를 모색해 온 끝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우선 현대차와 포스코는 포스코 포항과 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트럭 등 차량 1500대를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무공해 수소전기차로 전환한다. 제철소 내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한다.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현대차그룹이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는 형태의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이 암모니아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이용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현대차그룹은 포스코그룹의 그린 수소를 사용하는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또 양사가 공동으로 해외 지역에서 진행되는 그린 수소 생산 프로젝트의 기술 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등 해외에서도 수소 관련 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전산업분야와 모든 기업이 당면한 과제이자 지속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며 "포스코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성과를 도출함으로써 수소 산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포스코그룹은 현재 부생수소 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고, 해외 그린수소 프로젝트 참여도 추진 중"이라며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생산, 공급하고 현대차그룹이 이를 활용하는 관점에서 협력 기회를 찾아 수소 경제 이니셔티브를 확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신한수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