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시민연합, 행복 운전법 10가지 공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7-31 17:39:01
  • -
  • +
  • 인쇄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은 여름철 장마와 불볕더위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하고 친환경 휴가를 위한 행복 운전법 10가지’를 소개한다.

◇휴가길 180만대 노후 경유차 따라가면 1급 발암물질 마신다

경유차 매연은 WHO가 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따라서 노후 경유차의 뒤를 피하는 것이 친환경 운전법이다.

◇여름 장마철 빗길 수막현상은 겨울철 블랙 아이스처럼 위험

올해 장마로 인한 휴가 중 빗길운전에 대해서도 유의해야 한다. 특히 비가 오는 고속국도에서의 운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휴가지 생맥주 한잔 면허정지

음주운전 사고는 지난해 대비 10.8% 증가했고, 음주운전 부상자는 12.5% 증가했다. 특히 휴가지에서 시원한 생맥주 한잔 뒤 운전은 면허정지에 해당한다.

◇여름철 폭염, 폭우로 인한 고장차 타면 고생길

휴가철 차 고장 주원인인 엔진 과열 예방을 위한 냉각수와 엔진오일 점검, 배터리, 타이어 마모상태 및 적정공기압 유지, 야간주행, 장거리 주행을 위한 등화장치 등을 점검해야 한다.

◇자율차 휴가 기분 내는 드라이브와 비자율차 급습 조심

신형차는 자율 2단계 차량이다. 일부 자율운전이 가능하다고 휴가 기분 내면 위험하다. 신형차가 안전거리를 두고 자율운전을 하는데 비자율차의 급차선 변경도 사고 위험이 크다.

◇바캉스 운전자, 맨발 슬리퍼·짙은 안경·창 큰 모자 조심

운전자는 짧은 치마와 옷, 굽 높은 구두, 맨발의 슬리퍼, 짙은 안경, 창 큰 모자 등 안전운전에 방해되는 요소를 사전에 제거해야 하며, 운전용 신발을 별도로 준비한다.

◇애견 약 1000만 마리, 신종 견사고를 조심한다

정체된 도로에서 애견을 안고 운전하는 것은 위험하며, 주행하는 자동차에서는 자칫 흥분할 소지가 있으므로 운전자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뒷좌석 동승자가 애견을 잘 챙긴다.

◇휴가지 꿀잠은 저산소, 화재 조심

에어컨이나 무시동 에어컨을 켜고 차내 수면을 취할 경우 저산소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시원한 잠은 안전한 그늘 밑에서 창문을 조금 열고 토막잠이 안전하다.

◇교통사고는 스마트폰 ‘물증 샷’으로 해결

경미한 교통사고를 도로 차선 중앙에 현장을 보존한다고 사고차를 방치하고 보험사를 기다리는 경우가 있다. 만약 2차 사고 발생 시 보험 불이익을 질 수 있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으로 사고 증가

교통사고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이 안전 의무 위반이다.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1004건으로 2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