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후진 사고 줄인다… ‘레이더’ 기반 후방긴급제동 기술 최초 개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11-13 18:00:02
  • -
  • +
  • 인쇄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 기술을 확보했다.

현대모비스는 13일 주차 보조 기술에 활용되는 초단거리 레이더 기술을 독자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를 활용한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는 움직이는 보행자나 장애물 등을 더 빠르고 정밀하게 감지하여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이를 후방긴급자동제동에 활용해 차량 후진 경로에 있는 사람이나 물체 등을 센서로 인식, 충돌을 예방하기 위해 경보를 울렸음에도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으면 차를 강제로 멈춰 세운다.

현대모비스는 레이더를 주차 보조기술에 적용하기 위해 초단거리 레이더를 개발했다. 기존 레이더는 단거리 레이더라 하더라도 초근거리를 인식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기존 기술보다 감지 거리가 길기 때문에 대상을 더 멀리서 감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후방 주차 시 초음파센서의 감지 거리는 3m 정도지만,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초단거리 레이더는 5m까지 감지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초음파 기반 후방 센서에 비해 응답성이 빠르다. 더 빠르게 대상을 인식하여 위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다.

악조건에 대응하는 능력도 뛰어나다. 초음파는 공기를 매질로 하는 음파이기 때문에 온도나 습도, 바람 등의 영향을 받는 편이다. 반면 초단거리 레이더는 전자기파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런 환경 조건에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안정된 성능 구현이 가능하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기존 초음파 센서는 범퍼에 여러 개의 구멍이 필요했지만 초단거리 레이더는 범퍼 안쪽에 장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범퍼 디자인의 미관을 해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조성우 현대모비스 APS 설계실장은 "실차 평가 과정에서 초단거리 레이더를 장착한 후방긴급자동제동의 성능 신뢰성에 대한 검증은 마쳤다"며 "앞으로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해 양산 적용을 적극 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