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 제네시스 GV60의 멋진 인테리어

황수아 기자 / 기사작성 : 2021-06-14 11:41:18
  • -
  • +
  • 인쇄

 



<촬영자 및 현대차의 보안 요청에 의해 실내 인테리어 사진을 삭제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네시스가 전동화를 서두르고 있다. 제네시스는 조만간 현대 아이오닉5, 기아 EV6와 동일한 G-EMP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제네시스 GV60이라고 불릴 이번 EV는 향후 제네시스 전기차의 방향을 예상할 수 있는 모델이다. 

그동안 제네시스 특유의 디테일을 계승한 GV60 외부 디자인은 몇 차례 스파이샷을 통해 공개돼왔다. 하지만 실내는 멀리서 살짝 엿보는 수준만 가능했었는데, 이번에 외신 ‘카버즈’가 공개한 사진들은 GV60의 인테리어를 완전히 보여줬다.

사진들은 새로운 GV60에 대한 몇 가지 흥미로운 세부사항들을 담고 있다. 우선 스티어링 휠에서 시작해 시동버튼, 주행모드버튼 등은 다른 제네시스 모델과 비교해 모양부터가 크게 다르다. 

 

 

  <촬영자 및 현대차의 보안 요청에 의해 사진을 삭제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이오닉5, EV6와 마찬가지로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하나로 연결된 디스플레이에서 볼 수 있다. 센터콘솔은 아이오닉5에 비해 개방성은 떨어지지만, 제네시스 X콘셉트에서 볼 수 있었던 회전 시프터가 장착됐다. 그리고 그 위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어하는 회전식 노브가 있다.

아쉽게도 유출된 사진 속에는 전통적인 디지털카메라 미러가 설치된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아직 확신하기 힘들다. 미국에서는 현재까지 카메라 미러를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 사이드 미러로 출시돼야 하기 때문이다. 

 

  <촬영자 및 현대차의 보안 요청에 의해 사진을 삭제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또한 GV60은 제네시스에서 보여줬던 대로 독특한 인테리어 재료들을 사용한다. 예를 들어 시트의 경우 회색 천으로 강조된 가죽시트를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오닉5는 320마력과 61.5kg.m 토크로 강력한 성능을 보여주지만, 럭셔리 버전은 훨씬 더 강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기아 EV6 GT는 576마력, 74kg.m 토크를 발휘하므로, GV60은 이 수치를 넘어설 수도 있다. 이번에 유출된 이미지는 GV60의 생산이 임박했음을 시사한다. 더드라이브 / 황수아 기자 aut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