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화재 우려 7000여대 등 7개사 5만대 리콜

박도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10-12 18:18:33
  • -
  • +
  • 인쇄



기아차 신형 카니발을 비롯한 완성차 업체 7개사의 5만 여대 자동차가 제작 결함으로 리콜된다. 카니발은 출시 2개월여 만에 전격 리콜에 들어가면서 초기 품질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토교통부는 12일 국산 및 수입차 7개사의 64개 차종 4만 9959대에서 제작결함을 발견해 리콜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카니발 등 3개 차종 7427대에서 연료호스 연결 부품이 느슨해 연료가 새고 이로 인해 화재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BMW코리아는 520d 등 35개 차종 3만 5420대에서 엔진오일에 연료가 섞일 경우 타이밍 체인의 윤활이 제대로 되지 않아 체인이 마모되고, 이로 인해 타이밍 체인이 끊어져 시동이 꺼질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BMW 530e i 퍼포먼스 등 6개 차종 880대는 고전압 배터리팩 제작 시 발생한 이물질이 배터리 팩을 손상시키고, 이로 인한 배터리 합선으로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는 GLK 220 CDI 4MATIC 등 4개 차종 3154대에서 프로펠러 샤프트 연결 부품(유니버설 조인트)의 경도 부족으로 지속 운행 시 해당 부품이 파손돼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A4 40 TFSI 프리미엄 등 14개 차종 2854대에서 시트 안전벨트 해제 시 경고음이 한 번만 울리고 경고등이 꺼지는 현상이 발견됐다. 이는 안전기준 위반으로 리콜 후에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레인지로버 이보크 D150 154대에서 타이어공기압 경고 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리콜 후 과징금을 부과한다.  

 


대전기계공업이 수입·판매한 가와사키 ZX-6R 70대는 경음기 연결 전기 배선의 내구성 부족으로 배선이 끊어져 경음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더드라이브 / 박도훈 기자 aut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